안성맞춤, 레이커스 가솔 얻다!

트레이드 데드라인이 다가오는 가운데 많은 트레이드 루머가 파다했다. 그러나 레이커스가 가장 먼저 조용히 거사를 치뤘다. 루키 가드 자바리스 크리텐튼과 애증의 콰미 브라운 그리고 올여름 드래프트 1라운드 픽과 2010년 1라운드 픽을 멤피스에게 넘기고, 파우 가솔을 얻는데 성공했다. 올시즌 레이커스 상승의 원동력이었던 센터 앤드류 바이넘의 공백(발목, 3월말~4월초 복귀 예정)을 메움을 물론이요, 트라이앵글 오펜스로 대표되는 LA 레이커스에 큰 보탬이 될 것이다.

올시즌 가솔과 멤피스는 새로운 도약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었다. 재작년 시즌 평균 20.4득점 8.9리바운드 4.6어시스트 1.9블락의 성적을 거두며 리그 특급 빅맨으로 도약한 가솔은 이후 수차례 자의반 타의반으로 트레이드 루머에 시달려야 했다. 매스미디어의 활약으로 좋지 않은 멤피스의 성적과 가솔의 꽤 잦은 부상으로 결국 가솔은 멤피스 홈팬들로부터 외면당했어야 했다. 이에 가솔은 정치인들이 자주 쓰는 사회활동 전문가를 고용해 멤피스 지역 사회활동과 봉사활동에 큰 힘을 쓰며 멤피스 시민들로부터 지지를 얻고자 했으며, 이런 가솔의 노력에 멤피스 역시 가솔의 고향 친구인 스페인의 후안 카를로스 나바로를 영입하며 가솔의 사기를 북돋았다. 그렇지만 이런 양쪽의 노력에도 불구, 멤피스는 올시즌 현재 13승 33패로 플레이오프와는 한참 거리를 두게 되었다.



LA 레이커스는 올시즌 엄청난 발전을 거뒀다. 그 발전의 폭은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있는 포틀랜드에 뒤지지 않는다. 코비와 아이들로 표현될만큼 코비외엔 딱히 이렇다할 스타없이(미안해 오돔) 유망주들로 대거 팀이 이뤄졌기 때문이다. 코비는 이에 우승 전력의 팀으로 옮기고 싶다는 둥 시즌 시작 전부터 잡음이 많았지만, 그 아이들이 올시즌 큰 성장을 거둠과 동시에 코비 역시 고참으로서 면모를 톡톡히 과시하며 시즌 한때 서부 컨퍼런스 1위를 달리기도 했다. 누구보다 큰 성장을 이룬 건 역시 센터 앤드류 바이넘. 비록 불의의 발목 부상을 당하며 올시즌 정규시즌 출전은 힘들어졌지만, 다가오는 플레이오프에서는 예의 큰 활약을 해줄 것이 틀림없어 보인다. 어떤 빅맨과 만나든지 주눅들지 않고 골밑에서 강한 존재감을 보여준 바이넘은 올시즌 파울 관리와 리바운드 싸움, 골밑 수비 요령과 발전한 공격력으로 정상급 빅맨으로 발전했다는 평이다. 바이넘 외에도, 가드 조던 파머 역시 이름값을 했다. 돌아온 피셔의 백업으로 출전해 벤치 공격력의 에이스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빠른 스피드와 정교해진 외곽슛은 이제 레이커스 공격력의 한 부분이다. 로니 튜리아프 역시 빼놓을 수 없다. 벤치에서 등장해 엄청난 에너지를 제공하는 튜리아프는 허슬 플레이를 마다하지 않아 필 잭슨 감독을 매우 흐뭇하게 만들었다. 이밖에도 정체되었었던 유로파 샤샤 뷰야치치 역시 정교해진 외곽슛으로 많은 보탬이 되고 있다. 그리고 이제 모든 이들로 하여금 스틸이라는 평을 들을만큼, 적은 출혈로 거물 파우 가솔을 더했다.

바이넘이 아무리 성장했다지만, 바이넘의 아쉬운 공격력은 레이커스의 약한 골밑 공격력으로 대변되었다. 여기에 시즌 평균 20득점을 충분히 할 수 있는 가솔이 왔으니 이젠 코비와 함께 엄청난 득점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하일라이트는 가솔이 뛰어난 패싱 센스를 가지고 있다는 데에 있다. 필 잭슨이 그토록 바라던 패싱 빅맨이 온 것이다. 트라이앵글의 한 축을 맡아 코비는 물론 오덤, 피셔 등을 활용해 레이커스 공격의 컨트롤 타워로 활약할 것이다. 더군다나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돌아올 바이넘과 이룰 트윈타워의 힘은 올시즌 플레이오프에 올라갈 모든 팀들의 경계대상 1호가 될 것이다. 그간 약간의 소프트함이 지적되어온 가솔이기에 터프하고 힘이 넘치는 바이넘은 최고의 조합이 될 것임이 틀림없기 때문이다. 골밑에서 터프한 파트너가 필요로 했던 가솔을 위해 올시즌 멤피스가 큰 돈을 들여 영입한 선수가 다르코 밀리치치였던 걸 감안하면, 이는 가솔에게 있어서도 큰 축복이다.


또한, 여전히 트위너로 진가를 발휘하지 못했던 라마 오덤에게도 큰 반전의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레이커스의 약한 골밑 득점력과 얕은 뎁스로 인해 오덤은 올시즌 역시 주로 파워포워드로 뛰어야 했다. 트라이앵글의 축으로 활약해야 했던 만큼 장기인 드리블과 유연한 돌파도 써먹지 못했으며, 수비로 돌아가면 상대방 빅맨을 맡느라 바빴다. 이제 트라이앵글의 컨트롤은 가솔의 몫이다. 오덤 특유의 올어라운드 플레이를 맘껏 펼칠 수 있는 기회가 온 것이다.


누구보다 기쁜 건 바로 코비이다. 시즌 초 팀내 유망주들의 발전 기미가 보이자, 코비는 팀을 위해 희생하기 시작했다. 되든 안되든 바이넘에게 누구보다 많은 패스를 건넸으며, 파머와 이제는 멤피스로 간 크리텐튼이 벤치 파워를 뿜을 때면 누구보다 그 공격을 독려했다. 그렇지만 앞서 언급했던 바이넘으로 대변되는 레이커스의 약한 골밑 공격력은 결국 거의 모든 경기에서 위기로 돌아왔고, 코비는 어린 선수들의 조력자 역할과 위기시 해결사 노릇까지 올시즌 짐이 많았다. 이젠 가솔이 왔다. 가솔 역시 코비와 똑같은 역할을 멤피스에서 해왔다. 다른 게 있다면 코비는 가드, 가솔은 빅맨이라는 것. 레이커스의 공격 1옵션이 될지도 모를 가솔의 존재로 인해 코비는 이제 보다 코트를 넓게, 다양하게 그리고 보다 적은 수비수를 달고 공격에 임할 수 있게 됐다. 

 









by MLB춘 | 2008/02/02 07:55 | 농구 | 트랙백(1) | 덧글(16)
트랙백 주소 : http://jedi5b1.egloos.com/tb/136924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爆走天使의 낙서장 at 2008/02/03 00:34

제목 : [NBA] 파우 가솔이 레이커스로...서부는 어쩔려..
멤피스의 프랜차이즈 스타였던 파우 가솔이 레이커스로 트레이드 되었다. 자세한 트레이드 내역을 살펴보면. 멤피스 그리즐리즈 : 파우 가솔, 2010년 드래프트 2라운드 픽. LA 레이커스 : 콰미 브라운, 자바리스 크리텐톤, 애런 맥키, 2007년 2라운드 픽 마크 가솔의 권리, 2008년 2010년 드래프트 1라운드 픽. 멤피스는 가솔을 내보내고 본격적인 리빌딩의 시작을 알렸고 레이커스는 리그에서 손꼽히는 빅맨을 영입하게 되면서 NBA 챔피언 ......more

Commented by BigTrain at 2008/02/02 09:12
언제든 20-10이 가능하고 기동력이 뛰어난 빅맨을 올해 데려온 루키+구제불능 유망주+픽 두개로 데려왔다니... 정말 컵책 단장 대단한데요.

이로써 어쨌건 말많은 오돔은 3번 고정이 가능할 듯 하네요. 코비-오돔-가솔-밈(바이넘)이라. LA가 올시즌과 내년시즌 강력한 우승 후보로 도약하게 될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BigTrain at 2008/02/02 09:15
NBA 매니아 사이트를 보니 LA가 픽한 가솔의 동생 마크 가솔의 드래프트 권리도 포함됐군요. 듣자하니 현재 스페인 리그를 폭격중인 인사이더라던데.. 형제의 앞길이 트레이드를 통해 갈리네요. ^^
Commented by 폭주천사 at 2008/02/02 09:29
서부는 점입가경이군요. 콰미로 가솔을 낚다니 미치 컵책이 간만에 한 건했습니다.
Commented by 모아사랑 at 2008/02/02 10:05
난 너네들 몰라~ (올스타전 관련 글도 같이 읽고나서)
포스트 조던 이후 그나마 내가 쪼까 아는 녀석은 "리얼" 던컨 뿐...
(코비나 앤써나 그냥 내겐 듣보잡일 뿐이니... 짜식들 좀 더 분발해봐~)
마지막 저 영감은 좀 기억이 나는군...

춘님~ 언제 함 시간나면 나같은 우민을 위해
던컨과 꼬마들의 "산왕"에 대한 글이나 올려주시길 바랍니다.
요즘 NBA 트랜드에 계몽안 된 나로서는 춘님 글이 재미있게 이해되니까 ^^*

우연히 작년에 안보던 nba 파이널 보면서
산왕 역시 잘하네...쿨하네...멋지네 이랬다가
학창시절 농구 좀 하던 불알친구녀석이 산왕이 우승하면 nba가 망하네 어쩌네...
르브론 킹왕짱~ 하길래...반론하려 했지만 아는게 없어서 ....
그냥...닥치라...무조건 이기는 놈이 킹왕짱이여...이 말만... ㅡ.ㅡ;

드렉슬러고 유잉이고 드림이고 바클리고 말론&스탁턴이고 페이튼이고
그냥....닥치라....넘들 가볍게 쳐발라버린 황제가 킹왕짱인겨...
Commented by Goldmund at 2008/02/02 11:44
LAL팬으로써 자고 일어났더니 로또를 맞은 기분입니다;;;;;;;;;;;
Commented by kkongchi at 2008/02/02 12:39
정말 토요일 아침부터 깜짝 놀랬습니다..-_-;; 암튼, 필 잭슨도 인터뷰보니, 개솔이 패스를 잘하는 점이 정말 맘에 든다고 그러더군요.. 코비는 뭐 입이 찢어졌구요..-_-;;
Commented by MLB춘 at 2008/02/02 12:57
Big Train / 가솔 트윈타워도 기대해봄직 했는데 말입니다 ㅎㅎ

폭주천사 / 올해는 정말 레이커스에 한 표 던지겠습니다. 챔피언 결정전보다도 정말 서부컨퍼런스 플레이오프 자체가 가장 재미있을 듯 싶어요. 브랜뉴 레이커스에 샌왕, 피닉스, 댈러스 빅3에 신흥강호 뉴올과 포틀에 작년 그대로의 재즈, 도깨비 골든 스테이트까지..말씀처럼 점입가경이란 말밖엔..ㅋㅋ

모아사랑 / 아, 또 모아사랑님 부탁이라면 조만간 던컨과 아이들 달려보겠습니다. 근데 던컨 관련 글도 알고보면 꽤 많고, 거기서 거기라서 꽤나 지루할 지도 모르겠네요..ㅎㅎ

Goldmund / 저는 솔직히 헤드라인만 보고는 적어도 오덤은 꼈겠지 했습니다. 컵책 단장 수완에 놀랍네요. 가솔과 루머가 있었던 시카고나 기타 다른 팀들 배아파서 어떡한답니까 ㅎㅎ

kkongchi / 이거 원..던컨-오베르토 콤비론 무리겠는데요? - _ -;;

Commented by 오렌지 at 2008/02/02 14:59
전 이 소식을, 이글루 접속하고 이글루 링크에 뜬 춘님 제목으로 제일 처음 접했습니다. 제목만 보고, 아 마크 개솔- 하고 있었는데 espn 들어갔더니 파우 개솔이라고-_- 음...; 어떤 결과물을 낼지 꽤 기대되네요

Commented by 수액 at 2008/02/02 15:13
시카고 팬으로서는 완전히 뒤통수 맞은 기분입니다.
도대체 우리 카드를 거절한 이유가 모냐고요 ㅠ.ㅠ
정말로 구단 매각을 위해서?
게다가 마이크 밀러 판다는 얘기도 있고 콰미는 바이아웃후 레이커스로 돌아간다는 얘기가 있고 참...
Commented by MLB춘 at 2008/02/02 20:13
오렌지 / "It's a great step." Bryant said 코비의 말로 앞으로의 청사진이 그려지지 않을까 합니다. 근데 정말 아무도 생각지 못했던 조합이예요..- _ -+

수액 / 저도 멤피스, 레이커스, 불스 중엔 불스를 가장 좋아하는 편이라 이번 딜이 꽤 아깝습니다. 불스도 변화가 필요하다 생각하는데, 요새는 하인릭-세폴로샤 백코트가 히트를 치고 있어서..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든달까요? 이 기회에 확실히 고든과 어떻게 했음 좋겠네요. 아싸리 계약을 맺던지, 깔끔하게 브레이크 안에 여럿 선물해주고 떠나든지.. ㅎㅎ
Commented by 에라이 at 2008/02/03 01:55
바르샤 때부터 그저 가솔과 뛰는 재미에 빠져서 NBA에서도 가솔과 뛰기 위해 멤피스로 온 나바로는 어떡하나요
Commented by 수액 at 2008/02/03 06:22
MLB춘/ 저도 고든 어떻게든 처리해야 한다고 봅니다. 어차피 고든의 한계와 그로 인해서 파생되는 하인릭의 한계가 여실히 드러난 만큼. 고든 처리 하고 좀 쓸만한 빅맨을 얻어 오던지 아니면 뎅 확실히 잡고 아예 TT나 애런 그레이 확실하게 키우는 편으로 가는게 낫다고 봅니다. 노아는 공격면에서는 기대할 면이 거의 안보이는거 같고 ㅠ.ㅠ. 빅벤도 애물단지가 되버리고. 이제 남은 빅맨인 JO나 노려봤으면 좋겠네요. 근데 마땅한 카드가...

그나저나 바다랑 매냐에서만 보다가 이글루에서 춘님을 뵙다니 감개 무량입니다-
Commented by 내사랑매니 at 2008/02/03 20:29
바이넘과 가솔 타워면 던컨이랑 맞짱뜰 수 있겠네요
Commented by MLB춘 at 2008/02/04 18:30
에라이 / 모두들 가장 불쌍한 건 나바로라는게 중론이더군요 ㅋㅋ

수액 / 기껏 해봐야 정말 JO밖에 없죠. 근데 뭐 JO가 지금 취하는 태도로는 어딜 가도 계륵 취급일텐데..불스 역시 JO에겐 일말의 관심도 없겠죠.. 수비'만' 좋은 빅맨 빅벤에 TT가 버티는 마당에 애초에 이번 드랩에서 노아를 뽑은 것 부터가 크나큰 삽질의 시작이었지 않나 싶습니다. 뽑은 순간부터, 지금까지..대체 이해가 안갑니다..- _ -+

내사랑매니 / 다른 팀들은 아웃 오브 안중이었던 서부 빅3 - 샌왕, 댈러스, 피닉스 들..이제 발등에 불 떨어졌죠 ㅋㅋ
Commented by 룸할매 at 2008/02/05 00:47
롤링 스톤지인가요? 가솔 겁나 느끼하군요.-_-;
좋아하던 선수인데, 이젠 적이 되어버렸네요.
이제 가솔은 무조건 코비 처럼 까야 제맛.;;;
Commented by at 2008/06/02 22:43
이제 끝났다 다시 스리핏 ㅋㅋㅋㅋ 조낸 웃김 ㅋㅋㅋ 스리핏 콜렉터 필잭슨 ㅋ

:         :

:

비공개 덧글